회원센터 회원사 홍보
  • 대한전선, 지난해 매출·영업익 동반성장…고부가사업 확대 원동력
  • 경영지원본부
  • 2018-02-23 17:22:25 (조회 : 363회)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2017년 매출·영업이익이 동반 상승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한전선은 22일 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 1조5876억원, 영업이익 547억원을 기록, 2016년도 대비 각각 15.5%, 12.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한전선은 고수익 제품의 매출 증가와 동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익이 동반 상승했다고 전했다.

대한전선은 특히 대경기계기술이 2016년 하반기에 연결대상 종속회사에서 빠지면서 실적에서 제외된 것을 감안하면 더욱 고무적이라고 자평했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2017년 400kV 이상급 초고압케이블의 매출을 2016년 대비 5배 이상 늘렸으며, 배전 해저케이블을 수주하는 등 부가가치가 높은 제품군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

반면 당기순손실은 2016년도 159억원에서 지난해 484억원으로 확대됐다.

이에 대해 대한전선은 계열회사인 콩고STC 매각에 따른 처분 손실과 파인스톤 골프장에 대한 공정가치 및 기타 투자자산 가치 하락을 반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는 부실한 계열사와 비영업자산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단발적인 회계 장부상의 손실로, 대한전선의 수익성이나 자금 흐름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우발채무를 최소화하는 등 재무적인 리스크를 줄이고 주력사업인 전선산업에 핵심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턴어라운드의 발판을 만들고 있다”며 “고부가가치 제품 위주의 수주, 신시장 개척, 품질과 원가에 대한 전사적인 혁신 활동을 통해 2018년에도 성장을 가속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전선은 지난해 사우디 최초의 HV급 전력기기 법인 ‘사우디대한’을 비롯해 영국, 미국 동부에 신규 지사를 설립하는 한편, 베트남 법인인 ‘대한비나’에 생산 설비를 확충하며 글로벌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더불어 CI를 새롭게 바꾸고 새로운 인재상을 수립하는 등 긍정적인 기업문화 정착에 나서고 있다.

*자료원 :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19287841153983007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