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센터 회원사 홍보
  • 우리나라에 세계 최초 ‘디지털 배전선로’ 구축 추진
  • 경영지원본부
  • 2018-02-08 11:02:19 (조회 : 806회)
한국전력은 올해 자가진단과 고장예측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세계 최초의 ‘디지털 배전선로’를 구축하기로 했다. 자가진단 변압기와 친환경 IoT 개폐기 등 IoT센서에서 취득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무정전 전력공급 패키지를 제공하겠다는 각오다.
한전은 본지와 공동으로 2일 서울 여의도 한전 남서울본부 대강당에서 ‘2018 배전분야 전력기자재 산업발전포럼’을 열어 개폐기·차단기류, 배전용 변압기, 전선, 지지물·애자, 전력량계 등 품목별 기술개발 및 운영방안 등을 발표했다. 또 올해 배전기자재 구매계획과 배전망 분산형전원 연계기술 동향과 빛가람 에너지밸리 지원사업, 기자재 품질관리제도 운영방안, 기자재 고장사례 분석 등도 공개했다.
한전은 4차 산업혁명과 신기후체제 발족,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전력산업의 환경변화에 맞춰 수립한 ‘2030 미래 배전기자재 종합 개발계획’에 따라 배전기기·시스템·센서를 연계하는 디지털 그리드화, 콤팩트 및 슬림화를 통한 선제적인 미래 기자재 개발, 전력설비 무보수·무고장화 등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전력망이 전기만 수송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와 정보를 동시에 전달하는 에너지인터넷망 구현에 필요한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 기반 전력기자재, 100% 센싱 환경 구축을 위한 센서 내장형 IoT 기자재 개발 등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 친환경 가스(dry air)를 활용한 센서 내장형 기기인 IoT 기반 친환경 지상·가공 개폐기를 개발, 오는 9월부터 시범사용에 돌입할 예정이다.
변압기 분야에선 22.9kV 지중매설형 변압기, 스마트센서 내장형 변압기, MCCB 일체형 지상변압기, 고효율 아몰퍼스 주상변압기, 반지상 변압기 등을 개발한다. 일부는 이미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올해 말까지 방청기술을 활용한 내염형 외함적용 지상변압기 현장실증을 진행하고, 알루미늄합금 외함 주상변압기도 시범사용할 방침이다.
한전은 올해 저장·비저장 품목을 합해 총 1090개 품목, 2조 3538억원어치를 구매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2조 2512억원)보다 4.5% 증가한 수치다.
품목별로는 알루미늄 지중케이블 1492억원, 알루미늄 전선 915억원, 구리 지중케이블 681억원, CV케이블 518억원, 지상개폐기 1220억원, 에코개폐기 442억원, 주상변압기 1456억원, 콘크리트 전주 1244억원, 강관전주 42억원, E타입 전력량계 39억원, G타입 전력량계 644억원 등이다.
노일래 한전 배전계획처장은 이날 “한전은 오는 2020년까지 차세대 전력운영망 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스마트 기기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며 “우리 전력산업은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DC 배전과 초전도, 무선전력전송 기술 등에서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할 시기이고 이를 위해 한전은 2030 미래 배전기자재 종합개발 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또 “오늘 포럼은 한전과 기자재업체들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뜻깊은 행사다. 120년의 역사를 간직한 한전의 옆에는 항상 기자재 업체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럼에서 ‘미래 전력기술’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선 김재철 숭실대 교수는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1인당 1만kWh의 전력을 소비하고 있고 이는 세계 3번째 수준”이라며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앞으로 신규 설비용량의 95% 이상을 태양광·풍력 등 청정에너지로 공급해야 한다. 향후 확대될 에너지인터넷 시대에 대한 선제적 전략 수립과 인공지능, IoT·빅데이터 기반의 비즈모델 등이 숙제”라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력기자재 업계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자료원 :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17553860153156007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