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센터 회원사 홍보
  • LS전선, 안전진단 사업 본격화…케이블 토털 솔루션 제공
  • 경영지원본부
  • 2018-02-07 16:01:18 (조회 : 701회)
LS전선(대표 명노현)이 케이블 안전진단 사업에 진출, 기존 제품에 운영관리, 기술 컨설팅 서비스까지 케이블 관련 ‘토털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난다.LS전선은 6일 국내외 주요 산업시설을 대상으로 ‘케이블 안전진단’ 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밝혔다.

LS전선은 산업시설 내, 외부에 설치돼 있는 케이블과 전력설비 등의 안전 여부를 점검하고, 이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케이블의 누전이나 파손 등이 의심되거나 설계 당시보다 전력 사용량이 증가하는 등의 이유로 안전성이 의심되는 경우다.

특히 케이블의 부분 방전과 파손, 구조 변화 등 구조적, 전기적, 기계적 특성 변화와 접속함 등 전력 설비를 포함한 전력 계통 전체에 대해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LS전선은 국내에서 케이블은 물론 전력 설비까지 전력 계통 전체에 대해 종합적인 기술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자사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 영역을 기존 제품 중심에서 운영 및 관리 시스템, 기술 컨설팅 서비스까지 확대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LS전선은 무엇보다 케이블 재료분석, 절연 성능분석, 계통 분석 등 전선 분야의 주요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어 종합적인 전문 컨설팅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적극 활용해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빅데이터와 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해 고장을 예지하는 기능 등을 추가해 서비스를 차별화할 방침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우리나라 주요 산업설비들이 1970~1980년대에 지어져 상당수의 케이블 선로가 노후돼 안전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케이블 안전진단 사업은 대형 화재 예방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고자 하는 의지도 담겨 있다”고 밝혔다.


*자료원 :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17900205153284007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